통제영 12공방



통영이라는 이름은 조선시대부터 명성이 높은 지역 브랜드였다.


이 고장의 빼어난 소목들이 만든 나무 가구와 소반은 '통영 장'이나 '통영 소반'이라는 이름으로 전국적 유명세를 자랑했다. 철종 때 우의정과 좌의정을 역임한 국헌 이헌구(1784-1858)는 젊은 시절 '통영 장인이 만든 경상을 소반과 함께 2냥 2전에 마련했다'는 기록을 기쁘게 남기기도 했다. 호두나 무로 만든 아름답고 단단한 그 경상은 1809년이라는 제작 연대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견고함을 과시하면서 통영 장인의 솜씨를 보여준다.


교통이 발달하지 않았던 조선시대의 통영은 수도에서 지리적, 심리적으로 아득하게 먼 곳이었을 것이다. 통영 앞바다 거제도가 고려시대부터 '변방'의 유배지였다는 사실로도 이 점은 증명된다. 그런데 누대에 걸친 명문가 자제 국헌이 굳이 머나먼 남쪽 땅 장인을 거론한 점은 당대에 이미 명품 브랜드로 자리 잡았던 통영 목가구와 통영 12공방의 위력을 보여준다.


12공방이라고 하면 열두 곳의 공방이 모여 있는 것이라 생각하기 쉽다.


그렇지만 이때 12라는 숫자는 수학적인 의미가 아니라 수사학적인 의미다. 우리말에서 '아주 많다'는 의미로 12라는 숫자를 쓸 때가 종종 있다. 첩첩 고개는 열두 고개, 폭폭이 넓은 비단 치마는 열두 폭 치마, 규모 있게 으리으리한 양반 댁은 열두 대문이라 불렀다. 12공방 역시 정확하게 12가지로 분류되는 공방의 이름이 아니라 '온갖 공인들이 모여 있는 수많은 공방'을 가리킨다고 보는 편이 옳다.


기록으로 정리된 전성기 때의 12공방에선 부채, 옻칠, 장석, 그림, 가죽, 철물, 고리짝, 목가구와 생활용품, 금은 제품, 갓, 자개 등을 만들었다.